지원 대학 리스트 작성 요령

지원 대학 리스트 작성 요령

■Research

항상 강조하는 바이지만 균형잡힌 ‘지원대학 리스트’를 위해 정말 많은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또한 이 과정을 통하여 알아보는 학교에 대한 정보나 경험이 나중 지원서와 에세이를 쓸 때 여지없이 드러나기도 한다. 가능한 많은 자료를 통해 알아볼 수 있는 최대한의 리서치를 해야 한다. 학교 websites, College guidebooks(The Fiske Guide to Colleges 가 좋은 예), 재학생및 동문, 캠퍼스 방문 등을 활용해 15개 전후의 학교 리스트를 만들어 보는데 이때 UC는 한 개의 학교로 치면 된다.

■Best fit

리스트를 만들 때 중요한 것은’ best fit’ 을 찾아야 하는데 ‘best fit’이란 내가 관심있는 희망 전공을 제공하는 것은 기본이고 위치, 학교 규모, 분위기, 기후, 집과의 거리 등의 요소를 모두 포함한다. 그리고 각 그 요소의 우선 순위는 개인에 따라, 가정에 따라 다를 수 밖에 없으므로 기준을 잘 세우고 살펴봐야 한다.

■Reach/Target/Safe로 구분되는 균형 잡힌 리스트 작성

무엇보다 강조하고 싶은 것은 단지 저명 대학이라는 명성때문에 나의 앞날을 좌우할 ‘지원 대학 리스트’에 무작정 올리는 것은 조심하라고 말하고 싶다. 이 3단계의 대학 리스트는 합격이 되었을 때 내가 가고자 하는 학교들이어야 한다. 그저 일단 지원해 보고, ‘되면 되고 말면 말고’ 식의 리스트는 많은 사람들에게 시간과 정력낭비로 남기 때문에 대학 리스트를 심사숙고해서 만드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Reach

정말 꿈의 대학이고 원하지만 내가 이루어놓은 업적(성적, SAT나 ACT의 test scores, 과외 활동및 수상 경력 등)에 미루어 볼 때 자격 요건이 좀 못미친다 싶은(이전 합격자의 프로파일과 내 프로파일을 비교시 하위 25% 해당을 기준으로 보면 쉽다) 대상의 대학을 말한다.

▲Target

대상 대학의 합격자 들을 검토해 볼 때 나의 프로파일에 매치되는 대학들로 기준을 삼는다.

▲Safe

말 그대로 객관적인 정보로 비교해 볼 때 전혀 합격 요건에 무리가 없는 대학들이다.

[한국일보] Sunny Oh 교육칼럼

[한국일보] Sunny Oh 칼럼 #21 :

지원서 Essay

많은 학생들이 에세이가 얼마나 중요한지 또 입학사정관들이 에세이에서 무엇을 찾으려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에세이를 쓰고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  에세이는 대학 지원서와 입학 사정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가?

입학 사정에 적용되는 6가지 사항 (성적, 시험점수 –SAT, ACT 등, 특별활동, 에세이, 추천서, 인터뷰) 중에서 에세이는 성적,시험, 활동과 더불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아이비급의 대학을 포함하여 상위급의 사립 대학에서는 이 중 어느 하나가 각 기준에 부족해도 입학 허가를 받기 힘들다. 사실 근래 들어 UC에서도 상위권 UC는 에세이를 비중있게 보고 있고 올해 부터 변경되어 적용되는 에세이 정책을 봐도 이제는 UC에서도 에세이를 통하여 지원자를 한번 더 검토하고 걸러내는 잣대로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명확하게 볼 수 있다. 다시 말해, 아무리 에세이를 잘 써도 성적, 시험점수와 특별활동 미달을 보충할 수는 없지만 비슷한 프로필을 가진 학생 2명의 입학 결정을 좌지우지 할 수는 있다.

많은 학생들이 비슷한 실수를 범한다. 일전의 컬럼에서도 이미 언급하였듯 학생 자신들이 생각하는 입학사정관들이 원하는 에세이와 대학 측이  진정 보고 싶어하는 에세이의 차이가 크다는 것이다.

학생들은  에세이는 자신의 모든 장점을 살려 자랑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몇 년간 받아온 상과 이루어 놓은 목표들을 들추며 입학사정관들에게서 기립박수를 자아내게할 작정으로 덤빈다. 하지만  이것은 대학 지원서중  다른  섹션에 모두 기입할 수 있기에 오히려 낭비를 한 셈이다. 에세이는 지원서에  미처 표현하지 못한 자신의 모습을 담아낼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다.  한 입학사정관은 에세이는 그저 지원서에 살을 붙히기 위해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16년간 지원서를 읽어 온  또 다른 입학사정관은 이렇게 말한다. ‘에세이를 읽을때 나의 생각은 오로지 학생은 누구인가라는 것 뿐이다.’

어떤 대학이든 같은 것을 찾는다. 에세이의 원래 명칭인 personal (강조) statement에서 알 수 있듯 학생들을 개인적인 레벨에서 알고 이해하고 싶을 뿐이다. 입학사정관들도 그저 인간일뿐이고 그들은 각 학생이 다 특별함도 알고 있다.

또한  친구에게 글쓰는 것으로 착각하고 글을 써서도 안된다. 어느정도의 성숙도와 전문성을 보여야한다. 여자친구와 헤어진 이야기, 인터넷 용어가 난무하는 글등은 작성하지 말아야겠다. 일반상식을 적용하자.

예를 들어, 어떤 학생은 성적표의 ‘C’를 설명하기 위해 수업이 얼마나 지루하였는지 대해서 썼다. 제발 독자들은 그런 실수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어떤 학생은 특정 학교에 가고싶어하는 이유로 집에 가까이 있기 때문에라고 썼다. 어머니가 계속 빨래를 해 줄 수있으니까 라고 하였다. 입학사정관들 기억에는 오래 남는 글이겠지만 학생이 그 학교에 남을 기회가 주어졌는지는  의문이다.

그럼 이상적인 에세이는 무엇인가? 에 대한 간단한 조언을 몇 자 적어보겠다.

  1. 자신을 알자.

에세이는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것이며 입학사정관이 원하는 자신을 보이는 것이 아니다. 그렇기에 자신을 잘 나타낼수 있는 내용에 대해 글을 써야하겠다. 물론, 이미 지원서에서 보여진  이력서의 나열이 되서는 안되겠다.

  1. 자신을 잘 포장하자.

역사과목에  C를 받고 관련된 활동이 전혀 없다면 자신이 얼마나 역사를 좋아하는지에 대한 글을 써서는 안된다. 최대한 에세이가 지원서의 다른 부분들을 보완하는 역활을 하여야한다. 성적표, 활동기록등 여러가지들을 자신이라는 하나의 그림으로 모아주는 글이어야겠다.

  1. 자신의 글을 쓰자.

대학 지원 에세이는 새벽 1시에 친구에게 문자로 보내는 내용이나 글이 아니다.  또한 학교에 숙제로 제출하는 영어 에세이보다는 더 캐쥬얼한 글이다. 그러니 SAT에나 나오는 어려운 영단어로 도배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자신을 비추어 내는 글이니 대화체의 글은 피하도록 하자.

  1. 이야기를 하자.

프린스턴 대학의 총장은 가장 좋은 에세이는 재미있는 이야기시간 같다고 하였다. 사람들은 이야기를 듣기를 좋아한다. 그 것이 바로 Reader의 관심을 살 수 있는 길이다. 에세이니 작문이니 어렵게 생각하지말고 짧지만 자신을 잘 설명할 수 있는 이야기 (경험담)가 무엇이 있는지를 우선으로 깊게 생각해보자.

Sunny Oh 샌디에고 센터 원장

FLEX College Prep

www.FlexCollegePrep.com

714-656-5868

Read More

[중앙일보] 월간 샌디에이고

<써니 오 교육칼럼>

대학전공 선택, 결정하기

전공 선택에 대한 고민은 대학 준비를 하고 있는 모든 고등학생들, 그리고 지원서 작성을 코 앞에 둔 12학년들은 물론이고 현재 대학 재학 중인 학생들에게도 큰 이슈가 아닐 수 업스며 피할 수 없는 과제이기도 합니다. 개중에는 이미 본인이 원하는 직업군이나 관심 가는 학문에 확고한 생각이나 계획이 서있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고등학생들은 아직은 잘 모르겠다는 태도가 대부분이고 대학에 진학하여 2학년쯤 되어서야 최종 결정에 이르는 것이 흔하다.

부모입장에서야 당연히 걱정이 되기도 하고 도무지 어떻게 도와주는 것이 좋을지, 도울 방법이나 있기는 한 것인지에 대해 의견들이 분분하다. 개중에는 아이의 일이나 아이가 알아서 해야 한다는 부모님들도 계신다. 하지만 아이 혼자 하는 결정보다는 갖고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며, 또한 세상을 좀 더 살아 본 연장자로서의 부모의 의견도 함께 하며  family decision 을 하는 것이 자녀에게도 든든한 지원군이 뒤에 있다는 안도가 또한 줄 수 있음을 잊지 말자. 내 아이는 어떻게 전공을 결정 할것인지? 부 전공을 추가하여 안전을 꾀하여야 하는것인지? 또 다시 마음이 바뀌는 것은 아닌지? 그 중 무엇보다 부모의 생각 바탕에는 자녀가 선택하는 전공이 아이에게 제대로 된 직장을 위한 도구가 되어 줄거인지, 즉 방법이 하는데에 문제가 없을 지가 가장 핵심으로 보인다.

(중략)

나중에 선택하기:

만약에 자녀가 특정 전공에 대한 결정이나 확신없이 대학지원을 해야하는 상황이면 당연이  undecided 혹은  undeclared 로 지원하고 입학 할 수 있다. 이 방법은 아주 트정 몇 분야나 전공을 제외하고는 미국의 거의 모든 대학에 지원시 가능한 방법이며 문제 없는 시도이니 안심하셔도 된다. (중략) 대부분의 대학들이 1학년이 끝나는 시점이나 2학년이 끝날 때 쯤에는 전공을 결정하기를 기대한다. 학교에서 제공하는  career center 나  advisor 를 통하여 전문가적 지도를 받도록 조언해주고 자녀가 좋아하는 과목이 무엇인지, 왜 좋아하는지에 대한 답을 스스로 하게 하고 대학 첫 한 두해 동안에는 여러 다른 과목들도 들어보고  career Development advisor 와 전공이나 직업, 진로에 대해 적극적으로 상담 받기를 조언한다. 미결정된 전공으로 대학을 진학 하는것 자체는 아무 문제가 안된다. 그 다음에 따라야 하는 결정에 대한 준비와 생각이 받쳐주는 한에서 말이다.

전공 바꾸기:

(중략) 자녀가 전공 바꾸기를 원한다면 왜 바꾸기를 원하는지, 주변에 가능한 전문적인 조언을 받아 보았는지, 졸업까지 소요되는 계획을 잘 살펴보고 점검하였는지를 물으며 스스로 판단하여야 하는 부분을 객관적으로 조언해 주면 좋다.

부전공 혹은 Double Major 에 대한 고민:

(중략) 두개의 전공을 선택함으로서 한 분야에서는 자기가 하고 싶거나 마음이 따라 가는 분야를 공부하고 다른 분야에서는 내가 자신있거나 잘 한다고 생각 되는 한ㄱ문을 선택하여 두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는 결과를 넘볼수도 있다. 일부과목은 겹치게 되니 두개의 다른 전공을 위해 이수해야 하는 과목들에 대한 계획과 일정 조정에 신경ㅆ야 한다.

마무리 하자면 전공결정의 작업은 쉬운 일이기도 하고 골치 아픈 일일수도 있지만 결국 이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라는 것이다. 또한 부모가 조언을 주고 옆에서 ㅕㄹ정에 대한 과정을 지켜 봐 줄수는 있지만 자녀가 의사 결정에 참여하고 최종결정은 자녀 스스로의 것이 되도록 유도하여 주는 것이 중요하다. 부모의 미래가 아니라 자녀 스스로의 미래이기 때문이다.

Sunny Oh

YES-FLEX 프랩 샌디에고 원장

858-386-0660

sunny@FlexSandiego.com

 

Read More

[YES-FLEX Prep] 서비스 안내

YES-FLEX Prep서비스 안내

선수와 코치

선수와 코치

아무리 뛰어난
선수에게도 코치가 있습니다.
아무리 위대한 사람에게도 멘토가 있습니다.
그들은 내가 듣고 싶지 않은 말을 들려주고,
보고 싶지 않은 내 모습을 보여주고,
내가 원치 않은 일을 하게 합니다.

– 조정민《사람이 선물이다》중에서 –

* 선수와 코치는 한 몸입니다.
둘이면서 하나인 공동 운명체입니다.
고락을 함께 하고, 희망을 함께 합니다.
어떤 코치, 어떤 멘토를 만나느냐에 따라
자기 능력을 열 배, 백 배 높일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이 합심하면 못 이룰 것이 없고,
합심하면 이루지 못해도
아름답습니다.

고도원의 아침편지에서 좋은 글이 있어 퍼왔습니다.

사람이 가진 능력을 모두 발휘하면서 사는것 만큼 자기만족을 주는것은 없을것입니다.
그만큼 자기의 potential 을 혼자서 알아내고 개발하기는 쉽지가 않겠지요

저희 FLEX는 좋은 코치가 되고자 합니다.

이제 12학년들은 그동안의 준비한것을 몇장의 원서에 담아 나를 알아봐 달라고 내어놓는 지원서 에세이 준비를 시작으로 조기 지원의 결정과 실행, 그리고 곧 이어서 UC 지원서의 마감일이 금방 닥치기 됩니다.
자녀분들의 원서 제출 싯점에 만족스런 준비와 안심되는 마음으로 “SUBMIT” button을 누를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미리 준비하는 그 만큼 지원서를 넣을 싯점의 불안감은 아무래도 덜한것을 저희는 경험으로 알기 때문입니다.
플렉스는 학부모님과 자녀분들을 도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궁금하신것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Hello families!

Welcome to FlexSandiego.

저희 플렉스 샌디에고에서는 신학기를 맞이하여
8월과 9월중에 프로모션을 제공합니다.
무료 진단 검사및 상담
초등(k-
5) 영어 level test($50 상당)
중등(6~8th) 영어, 수학중 택일 level test($150 상당)
고등(9~11th) 흥미 적성검사($200상당) 혹은 AP readiness test(Math, $150상당), 택일
* only available for new family(이전에 이미 무료 상담 받으신 가정에게는 소정의 fee가 부과됨을 양해 바랍니다. 50% off)

Powered by WordPress & Theme by Anders Norén